우리나라 검색 필수 앱인 '네이버앱'!!! 어느 순간 3D 터치 단축키에서 '음악 검색'이 사라졌다. 이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 공유드립니다. 네이버 앱에서는 네이버 앱과 쉽게 연동할 수 있도록 URL 연동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아래의 URL 연동 가이드를 참고하면 네이버 앱 안의 여러 기능들을 연동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연동 가이드 중 '음악 검색'을 이용할 예정입니다.


네이버 앱 URL 연동 가이드


    먼저 아이폰은 iOS 12로 업데이트 해주세요. iOS 12에서 제공하는 단축어 기능을 사용하여 실행할 예정입니다. 단축어 기능은 아이폰을 이용할 때 사용하는 여러 사용자 동작들을 하나의 명령어로 단축시켜 주는 기능을 해주는 유용한 기능입니다.


단축어 기능


    아래의 영상을 따라서 하면 단축어를 생성하면 Siri를 통하여 쉽게 네이버 앱 음악검색을 실행시킬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URL 연동 가이드를 통하여 네이버 앱에서 직접 실행하고 싶은 분은 텍스트 영역을 편집하여 사용하고 싶은 기능을 위한 단축어 생성이 가능합니다.  '단축어' 앱을 실행시켜서 단축어를 아래 동영상과 같이 생성해주세요. '단축어' 앱이 없다면 앱스토어에서 'Apple Inc.'가 만든 '단축어' 앱을 설치해주세요. 설치 과정 중 입력되는 URL 텍스트는 아래의 URL을 이용해주세요. 물론 네이버 음악 검색을 실행하기 위한 네이버 앱도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네이버 앱 설치

단축어 URL : "naversearchapp://search?qmenu=music"



네이버 앱 음악검색 단축어 생성




네이버 앱 음악검색 단축어 실행



요즘 비도 많이 오고 하니 호우 주의보에 민방위 훈련 등 소방방재청에서 재난문자 송신을 자주 하는 편이다 시도때도 없이 울리는 재난 문자에 괴로워 하시는 분들은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재난문자 수신을 꺼주면 된다. 먼저, 설정으로 들어간다. 아래와 같은 화면이 뜨면 '알림센터'로 들어가자.



알림센터로 들어간 다음에 제일 아래로 화면을 스크롤 하자 그러면 우리가 그토록 끄기를 염원하던 '재난문자 방송'의 수신설정이 나온다. 이를 꺼주도록 하자. 그러면 앞으로 '삐~~~~~~~'하면서 시도 때도 없이 울리던 소방방재청의 문자를 알림을 안 받는다.




다시 한번 정리하면 '설정 -> 알림센터 -> 재난문자 방송 (수신설정 끄기)'를 해주면 된다. 조용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기를 바란다.


 아이폰5, 아이폰4S는 iOS6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파노라마 기능을 제공해준다. 하지만 아이폰4는 iOS6로 업그레이드를 해도 파노라마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하지만 파노라마기능을 이용할 수 없는것은 아니다. 필자는 iOS6가 나오기 전부터 파노라마기능을 이용했다. Panorama 360이라는 앱을 이용하면 아이폰4에서도 퀄리티있는 파노라마 사진을 이용할 수 있다.



Panorama 360 : http://itunes.apple.com/kr/app/360-panorama/id377342622?mt=8

 아이폰을 사용하다 보면이어폰의 한 쪽이 잘 안 들릴 때가 있다. 

먼저, https://selfsolve.apple.com/agreementWarrantyDynamic.do 을 들려서 자신의 아이폰이 리퍼 기간에 속하는지를 확인한다.

기기의 상태를 의도적으로 변형시키거나 파손의 원인이 사용자의 과실에 있을 경우를 제외하고는 아이폰 기기를 포함한 충전기, 케이블, 이어폰이 모두 리퍼대상에 들어가기 때문에 리퍼 기간에 속할 때에는 리퍼 교환을 받는것을 권장한다.


 만약에 리퍼기간이 지났을 때, 이어폰의 한쪽이 잘 안 들린다면 어떻해야 할까?

이어폰을 새로 사자니 40000~50000원이 넘는 이어폰의 가격은 엄청나게 부담스럽다. 이럴 때는 아이폰의 기능을 이용하여 어느 정도 이어폰의 고장을 커버할 수 있다.

아이폰의 설정을 들어간 다음, "설정 => 일반 => 손쉬운 사용 => 듣기 지원"에서 이어폰의 좌우 밸런스를 조정할 수 있다.(iOS 6.0 beta3 기준)

iOS 5에서도 이 기능을 지원한다. 아래의 그림을 보면 필자도 왼쪽이 오른쪽보다 안 들려서 밸런스를 조정한 것을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당신은 이 팁을 통해서 이어폰 값을 아꼈다. 이 글을 널리널리 퍼트려주길 바란다.





              


 프로세서

 A6 듀얼코어 프로세서

1.2GHz

A5 듀얼코어 프로세서

800MHz

A4 싱글코어 프로세서

800MHz

 RAM

 1.0GB

 512MB

 512MB

 용량

 64GB, 32GB, 16GB

 16GB

8GB

두께

7.6mm

 9.3mm

 9.3mm

무게

112g

 140g

 137g

 화면 크기

4 인치

3.5 인치

3.5 인치

해상도

1136x640

 960x640

 960x640

화면비율

16:9

3:2

3:2

배터리

1440mAh

 1430mAh

 1420mAh

3G

 GSM, CDMA

 World Phone

(GSM, CDMA 지원)

GSM, CDMA 

 LTE

 O

X

 SIM

 nano-SIM

micro-SIM

micro-SIM

 Siri

O

O

X

 카메라

800만화소

(떨림 보정, 얼굴인식)

800만화소

(떨림 보정, 얼굴인식)

500만화소

 파노라마

O

O

X

 동영상

1080p HD

(떨림 보정, 얼굴인식)

1080p HD

(떨림 보정)

720p HD

 헤드폰

EarPods

EarBirds

EarBirds

커넥터

Lightening

30-Pin

30-Pin

 지도

3D 모델링 지원,

Turn by Turn

Direction 지원

3D 모델링 지원,

Turn by Turn

Direction 지원

2D 지도,

경로탐색만 가능

 Flyover

O

O

X

 페이스타임

Wi-fi, 3G, LTE 지원

Wi-fi, 3G 지원

Wi-fi 지원

 Airplay Mirroring

O

O

X

 데이터 무제한

X

O

O



%16:9 화면 비율이 진정한 HD의 구현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3:2의 화면 비율이 더 좋다고 표시한 이유는 모든 iOS기기의 해상도 호환이 자동으로 이루어 지기 위해서 3:2의 비율을 유지해야하기 때문이다. 아이폰5는 16:9의 비율을 가지기 때문에 별도로 레이아웃을 구성해야 한다.


%블랙리스트 제도의 도입으로 아이폰5의 3G요금제의 개통이 가능할거 같이 보였다. 하지만 이통사들의 LTE고객 유치에 따른 정책으로 인하여 아이폰5는 LTE요금제로만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무제한 데이터를 이용할 수가 없다.

 아이팟이나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 중에 잠잘 때, 음악을 들으면서 자시는 분이 있을 것이다. 그러면 항상 생각하게 되는 것이 음악을 틀어 놓고자면 자고 나서도 음악이 계속 나오게 되는 것이다. 불필요하게 음악이 계속 재생되다 보면 아침에 알람이 울려도 음악인지 알람인지 구분도 안 되는채 계속 자는 소수의 미물들도 존재한다. 앱을 다운받아서 재생을 멈추게 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럴 필요가 전혀 없다. 왜냐하면 아이폰에서 기본기능으로 제공해준다. 아이폰의 기본 앱들은 알게모르게 여러가지 유익한 기능들을 제공해 준다. 이것들만 잘 사용해도 쓸모 없는 앱 5~10개 정도는 지울 수 있다. 아이폰의 기본 앱 중에 '시계'가 있다. '시계' 앱은 세계시간, 알람, 스탑워치, 타이머를 제공한다. 이 중에서 우리가 이번에 이용할 기능은 타이머이다.



 타이머를 누르면 위와 같은 화면이 등장한다. 타이머를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다면 위와 같이 타이머 종료시가 마림바로 되어있을 것이다. 보통 사람들은 타이머라 하면 일정 시간이 지나고 나서 알려주는 정도로 생각한다. 하지만 아이폰은 일정시간이 흐르고나서 틀어져 있는 음악을 끌 수도 있다. 타이머 종료 시를 눌러본다. 그러면 밑의 그림처럼 알림음을 선택하는 화면이 등장한다.



 알림음의 제일 밑으로 내려가면 위와 같이 '재생중단'이라는 것이 나온다. '재생중단'을 선택해 준다. 그리고 듣고 싶은 음악이나 재생목록을 틀어라. 당신의 아이폰, 아이팟은 음악을 재생하다가 당신이 설정해 놓은 시간이 지나면 알아서 음악을 꺼줄 것이다. 잠자기 전에 음악을 틀어 놓고 자는 분들에게 유용한 기능이 될거 같다.



 아이폰이 느려지거나 배터리 관련해서 관리법에 신경쓰는 분들이 점점 많아지는 추세이다. 심지어 가끔 보면 전공자인 필자보다 더욱 많은 정보를 가지고 계신 분도 볼 수 있다. 물론 맞는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지만 말이다. 

 여기에다가 필자가 알고 있는 아이폰에 관한 관리법을 적어놓으려고 한다. 물론 맞는 것도 있고 틀린 것도 있을 것이다. 만약에 틀린 것이 있다면 그에 관한 것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수정하겠습니다.



1. 최신  OS 버전 업데이트

 최신 OS로 버전을 유지해줘야 한다. 물론 가끔 OS버전에 치명적인 오류가 발생하여 손해를 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최신 OS만이 보안, 자원관리, 호환성 측면에서 가장 최신의 정보를 유지하고 운영하기 때문에 최신의 버전을 유지하는것이 스마트폰의 자원 관리와 보안적인 측면에서 가장 최선의 선택이다.



2. 일주일에 한 번씩 리부팅

 아이폰은 다른 스마트폰과 다르게 배터리가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배터리를 0%에 도달하지 않도록 충전을 꾸준히 잘 해주는 분들은 아이폰을 산 이후로 한번도 꺼본적이 없는 사람들도 간간이 보인다. 하지만 모든 OS가 그렇듯이 OS는 RAM에 메모리를 할당, 해제, 할당, 해제를 무한히 반복하게 된다. 그렇게 하다보면 RAM은 덕지덕지 할당되어 있는 메모리를 정리하고 다시 할당하는 과정에서 무지 느려지게 되어있다. 그렇기 때문에 전원을 껐다가 키면서 OS가 다시 시작되면서 RAM을 한 번 깨끗이 비워주는 것이 속도향상과 OS의 동작에 큰 도움이 된다.



3. 한 달에 한번은 완전충전(켈리브레이션)

 일반적으로 켈리브레이션이란 단어는 노트북 배터리 보정에 쓰이는 단어이다. 노트북의 배터리에는 각각의 배터리 용량을 기억하는 회로가 내장되어 있어 배터리의 과충전을 막아준다. 하지만 때때로 이 회로가 배터리의 실제 용량보다 적은 용량을 기억하여 배터리를 100%활용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켈리브레이션을 해준다. 

 아이폰의 배터리는 내장형으로 교체형 배터리를 사용하는 스마트폰보다 충전주기가 빠르다. 그만큼 배터리의 회로가 자신의 용량을 정확히 기억을 못할 확률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1달에 1번이상은 아이폰의 배터리를 켈리브레이션을 해줘야한다. 아이폰의 배터리를 켈리브레이션하는 방법은 정확히 알려진 것은 없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방법을 소개하자면 대략적으로 이렇다. 일단 아이폰의 배터리를 20%미만이 될 때까지 사용한다. 20%미만이 된다면 충전기를 꽂고 100%로 완충될때까지 기다린다. 100%로 완충된 다음에도 약 30분~1시간정도 세류충전을 통해 완전히 충전될 수 있도록 한다.



4. 백그라운드 앱중에 사용을 안 하는 앱은 종료

 백그라운드상에서 앱들이 실행되고 있으려면 RAM에서 메모리를 할당 받게 된다. RAM은 휘발성 메모리이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전기를 공급해줘야 한다. 그 말은 즉, 앱들이 백그라운드 상에서 많이 실행될수록 더욱 많은 전기를 사용하게 된다는 얘기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자주 사용을 안 하는 앱일 수록 백그라운드에서 동작하는 상황을 방지해야한다. 단, 자주 사용하는 앱을 종료시키면 그 앱을 다시 실행 시킬 때, 다시 메모리를 할당하는 번거로운 작업에 전기를 소모하게 되기 때문에 자주 사용하는 앱은 될수 있으면 종료를 안 하는 편이 현명하다.



5. 그냥 편하게 막 써라!!

 가끔 스마트폰을 모시고 사는 분들이 보인다. 그런 분들을 보면 필자는 전혀 이해가 안된다. 왜??

스마트폰은 도구다. 도구를 모시려고 사는 사람은 거의 없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스마트폰에 흠집날까봐 배터리가 달까봐 모시는 사람들이 종종있다. 필자는 그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다. 그냥 막 써라!! 이미 애플의 개발자들은 사용자들이 막 사용하는 환경을 이미 고려하고 테스트를 거쳐서 나왔기 때문에 아주 이상한 사용을 하지 않는 이상은 iOS는 이미 다 대처할 준비가 되어있다. 편하게 막 써라. 막 쓰는 것이 모시는 것보다 훨씬 오래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6. '너무 느려졌다' 싶으면 공장 초기화도 하나의 방법

 모든 물건이 그러하듯이 스마트폰도 첫 전원을 킨 이후로 계속해서 자기자신을 망가트리기 시작한다. 모든 소모품이 그러하듯이 점점 고물이 되어간다. 하드웨어는 물론 점점 낡아 간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또한 낡아간다. OS를 오래 사용할 수록 로그는 쌓여가고 앱들이 얽히고 섥히고 OS는 점점 느려진다. 하드웨어는 다른 스마트폰을 구입해야지만 해결되지만 소프트웨어인 OS는 공장초기화라는 방법을 사용하면 마치 스마트폰을 처음 켰을때와 비슷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점은 공장초기화하기 전에 스마트폰의 자료들을 백업해야 한다는 것이다. 백업은 iTunes와 iCloud를 이용한다면 자신의 아이폰을 원래 사용하던 모습으로 손쉽게 돌려 놓을 수 있다. 필자도 공장초기화를 3~4번을 했는데 iCloud의 도움으로 복원을 손쉽게 할 수 있었다. 아이폰의 공장초기화는 보통 'DFU 복원'이라고 찾으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밑에 DFU 복원에 관련한 URL을 남긴다.


아이폰 공장초기화 방법 : http://blog.naver.com/zleorl?Redirect=Log&logNo=30139938993



7. 튜닝의 궁극체는 순정!!

 자신의 스마트폰을 간혹 혹사시키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탈옥을 통하여 자신의 아이폰을 튜닝을 한다. 하지만 각 개인의 개발자 혹은 개발 팀들이 만든 탈옥 툴은 애플과 같은 회사의 체계적인 테스트나 개발환경을 갖추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확실하지 못한 행위들로 자신의 스마트폰을 오버클록한다는 또는 숨겨진 기능을 활성화 한다는 일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물론 자신이 필자처럼 개발자라서 개발 목적 혹은 테스트 목적으로 사용한다면 굳이 만류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일반 사용자들이 이런 행위들을 하는것처럼 개발자 입장에서 미련해 보이는 행위가 없다. "튜닝의 끝은 순정"이란 말이 있다. 확실하게 보장되고 신뢰 받는 OS를 사용하자. 너무 성능에 얽메이다 보면 다른 가치들과 Trade-off를 해야하는 상황이 온다. 그냥 순정으로 잘 활용하는 것이 스마트폰을 해치지 않는 가장 좋은 사용방법이다.

+ Recent posts